집, 아메리칸 드림의 기준

30년 전보다 집값은 500%, 임금은 300% 올라 아메리칸 드림을 위한 현실 점검을 한다면 지금 당장 집을 살 수 있는 사람은 누구인지 보면 알 수 있다. 주택 소유는 오랫동안 아메리칸 드림의 초석이었고 지금도 역시 유효하다. 그러나 물가와 모기지 이자율이 높기 때문에 첫 주택 구매자는 이를 달성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하고 있다. 또한 기존 주택 소유자 중 수십 명은 이사할 여유가 없다는 것을 실감하고 있다. 이 모든 것은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진다. 중산층이 여전히 아메리칸 드림을 이룰 수 있는가, 아니면 그 꿈은 이제 더 높은 세율을 받는 사람들을 위해 유보되어 있는가? 주택과 소득의 괴리 커져 과거에는 중산층이면 주택 소유자가 될 것이라고 거의 생각했다. 오늘날에도 열망은 여전하지만, 훨씬 더 어렵고 부유하거나 운이 좋아야 가능해졌다. 인구조사국 자료에 따르면 2022년 중간 가계 소득은 74,580달러였다. 그러나 가장 최근의 온라인 주택 거래업체인 리얼터(Realtor.com)의 데이터에 따르면 12월에 중간 가격이 410,000달러였을 때 소득은 주택을 살 만큼 충분히 높지 않았다. 가구는 싱글, 커플, 가족, 룸메이트 등 같은 집에 사는 모든 사람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주택 구매자는 세금 공제 이전 소득의 28% 이상을…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