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 주택 시장 분석

한인 밀집 지역 중심으로 최근 집계된 자료에 따르면, 뉴저지 주에 위치한 40개 마을의 평균 주택 가치가 100만 달러를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저금리로 인한 부동산 가격 증가세에 기인한 것으로, 모기지 비용 상승에도 불구하고 뉴저지 주의 주택 가격은 끊임없이 상승하고 있다. 주택 가치 상위권에 랭크된 마을 중에서 몬머스 카운티(Monmouth County)의 딜(Deal) 지역이 330만 달러로 1위를 차지했으며, 작년 대비 3.46% 상승했다. 이어서 버겐 카운티(Bergen County)의 알파인(Alpine)이 280만 달러에 뒤를 이었다. 조사된 547개 ZIP 코드 지역 중 대다수에서 전년 대비 주택 가치가 상승했으며, 감소한 지역은 단 10곳에 불과했다. 예를 들어, 캠든 카운티(Camden County)의 글로스터 시티(Gloucester City), 서머셋 카운티(Somerset County)의 브랜치버그(Branchburg), 유니언 카운티(Union County)의 클락(Clark), 애틀랜틱 카운티(Atlantic County)의 섬머스 포인트(Somers Point)는 1년간 주택 가치가 15% 이상 상승했다. 전국적으로 봤을 때 2023년 10월 기준으로 뉴저지 주의 평균 주택 가치는 약 49만 5천 달러로, 전국 평균 34만 6천 달러를 웃돈다. 뉴저지의 주택 시장이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한인 커뮤니티가 밀집된 지역들의 부동산 가치도 주목할 만한 변화를 보이고 있다. 최근 발표된 질로우(Zillow)의 2023년 10월 데이터에 따르면, 뉴저지 내…

0 Comments

1년간 집 주인이 거의 안 바뀌었다

모기지 금리 급등과 재고부족 여파 미국에서 지난 1년간 집주인이 거의 바뀌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포털 레드핀의 최근 집계 결과 올해 상반기 주택 소유주 변화 비율은 모기지 금리 급등과 재고부족 여파로 지난 10년래 최저수준까지 하락했다. 집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현재 미국의 주택 소유주 변화 비율은 주택 1000채당 14채를 기록했다. 이는 팬데믹 이전인 1000채 당 19채에 비해 26%나 감소한 수치일 뿐 아니라 미 전체 주택 중 단 1%에 불과한 것이다. 주택 소유주 변화가 가장 적었던 지역은 캘리포니아로 특히 북가주 지역의 주택 소유주 변화 비율은 미국 최저 수준이다. 실례로 샌프란시스코와 오클랜드 등을 포함하는 베이지역은 올해 상반기 주택 1000채당 6채만이 소유주가 바뀌면서 전국 평균치를 크게 하회했고 LA와 샌디에고 그리고 애너하임 등을 포함한 가주 주요 대도시 지역의 소유주 회전율도 2019년에 비해 30%나 떨어졌다. 반면 뉴저지 뉴왁 공항 일대 지역은 미주택 소유주 변화 비율이 주택 1000채당 24채로 미 전체 50개 메트로 지역 중 가장 높았다. 이들 지역은 재택근무 정착화 이후 인구 유입이 가장 크게 늘어난 곳 중 하나로 이에 따른 주택 거래 활성화에 따라 소유주 변화…

0 Comments

고금리에도 수요 오르고 공급은 낮다

생애 첫 주택 수요 늘고 현 소유자는 매물 안내놔 미국의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가 15년만에 최고수준을 기록한 상황에서도 미국의 집값이 '반짝 급락'하다가 오히려 반등세를 타고 있다.뉴욕타임스(NYT)는 26일(현지시간) 이 같은 미국 집값의 상승세는 주택시장의 수요와 공급이 과거 상식과는 다른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미국의 주택가격은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기준금리를 급격하게 올렸던 지난해 하반기에 큰 폭으로 하락했다.그러나 올해 들어 주택가격은 반등하고 있다.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다르면 지난달 기존주택 중위가격은 석 달 연속 상승했다. 모기지 금리가 2007년 이후 처음으로 7%까지 올랐지만, 주택 수요는 줄지 않고 있다.NYT는 주택 수요가 늘고 있는 이유로 현재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인 밀레니얼 세대가 주택 시장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기존에 부모 집에 살거나, 룸메이트와 함께 거주했던 밀레니얼 세대 중에서 처음으로 자신의 주택을 소유하려는 경향이 두드러졌다는 것이다.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기간 일반화된 재택 근무가 밀레니얼 세대의 생애 첫 주택 소유욕을 자극했다고 보고 있다.애덤 오지멕 경제혁신그룹(EIG) 수석경제학자는 "재택근무 때문에 자신의 공간에 대한 가치가 상승했다"고 말했다.밀레니얼 세대의 주택 수요가 늘어난 상황에서 주택 공급이 감소한 것도 집값을 자극한 요인으로 꼽힌다.주택 소유자들이 집을 내놓지 않는 이유는 고금리 때문이다.1주택 소유자의 입장에서는 기존…

0 Comments